한국 최대의 게임축제 지스타(G-Star)가11월 20일부터 23일까지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 올해로 10년째를 맞이한 지스타에는 그야말로 한국의 내로라하는 게임사 모두 신작을 선보일 수 있는 멍석 깔린 자리다.

그렇다면 2014년 가장 많은 게임을 선보인 곳은 어딜까? '혹시나' 할 것도 없이 역시나 넥슨이었다. 넥슨은 이번 지스타에서 온라인 9종과 모바일 6종을 합쳐 모두 15종의 게임을 선보이며, 남다른 스케일을 선보였다.

지스타 직전에 진행한 '넥슨 프리미어 데이'에서 수많은 게임들이 공개되었지만, 시간관계상 자세한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것들이 대다수였다. 그만큼 궁금증은 쌓여만 갔다. 그래서 지스타 현장에서 아낌없이 넥슨표 게임들을 줄줄이 만나보았다.

■ ''서든어택2'의 특징은 그래픽-캐릭터-커스터마이징 등 다섯 가지'

최근 국내와 해외에서 온라인 FPS 게임이 갑작스레 대거 출시를 선언하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 1등 FPS '서든어택'을 개발한 넥슨지티도 이에 질세라 '서든어택2'를 선보였다. 김대훤 본부장이 신작 '서든어택2'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그는 '정식으로 공개하는 것은 처음이다. '서든어택'은 현재진행형 게임으로 장르내 80%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 게임으로는 유일하게 TOP 3안에 들어가며, FPS 시장을 리드하는 자부심을 가진 게임이다. 하지만 이제는 유지하는 것을 넘어야 할 때다'라고 이야기했다.

따라서 넥슨지티의 고민은 '서든어택'을 현시대에 맞게 고치고, 의미없는 뻔한 콘텐츠 양산을 깨서 그 이상의 재미를 추구하는 것에 이르렀다. 그렇게 '서든어택2'를 기획하게 된 것. 김대훤 본부장은 'FPS에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 '서든어택2'에 데려와야 한다고 생각했다. 기본적 FPS 장점은 그대로 계승하되, 새로운 모드를 발굴하며 신선함을 줄 것'이라 전했다.

김대훤 본부장이 말하는 '서든어택2'의 특징은 무려 다섯 가지다. 첫 번째는 먼저 그래픽이다. 그는 '온라인 FPS 최고 수준의 그래픽을 지향한다. 배경이 '서든어택'에서 계승이 되는 것도 있는데, 비교해보면 확연히 달라진 퀄리티를 느낄 수 있다. 신규로 추가되는 맵들은 계승맵과 달리 제약이 없어 더욱 확연한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는 캐릭터다. 현재 레드 3종, 블루 3종으로 총 6종의 캐릭터가 있으며, 모두 매력적이고 개성넘치는 컨셉으로 구현되었다. 김대훤 본부장은 '무조건 퀄리티만 높이는 것이 답은 아니다. 눈에 편안함을 주어 오래 플레이하고, 어지러움을 줄여야한다. 게임 플레이를 용이하게 하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타격감은 어떤 FPS에서든지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타격감에는 즉각성과 다양성, 그리고 명확성이 필요한데 '서든어택2'에서는 이를 높이기 위해 게임 내 다양한 사운드 작업을 진행했다. 실제 총을 쏘기도 하고, 최고의 전문가들과 작업을 하면서 '궁극의 타격감'을 주기 위해 노력한 것.

총기의 커스터마이징도 마니아에게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 얼마든지 총기를 만들어 낼 수 있으며, 단순히 '커스터마이징=강해지는 것'이라는 공식이 아니라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총기를 위한 콘텐츠다. 물론 물리기반 쉐이딩을 통해 총기의 질감이 사실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보너스다.

김대훤 본부장은 'FPS에서 공평함은 생명이다. 강한 총기나 결제한 총기가 절대 무기로 거듭나 무조건 이긴다면, 공평함이 깨지는 것. 세지는 것이 아니라 각자 스타일에 맞게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은 게임모드라고 말할 수 있다. 다양한 게임모드도 유저들에게 중요하다. '서든어택2'에서는 장르의 틀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하고 혁신적 콘텐츠를 시도했다. 양 보다는 질로, 기존의 스타일을 답습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한 것. 바로 '스쿼드 워'이다.

'스쿼드 워'는 FPS에서 오더를 내리는 리더가 느낄 수 있는 희열을 모든 유저가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스쿼드 워'에서는 유저가 직접 AI에게 명령을 내릴 수 있다. 따라서 샷발이 아닌 전략의 수립이 게임 승패에 더 큰 영향을 차지하게 된다.

김대훤 본부장은 ''스쿼드 워'에는 군견 부대와 방패 부대가 있으며, 독립성을 갖고 크게 키워 나갈 에정이다. 한두개의 맵이 아니라, 다양한 룰과 모드가 구현될 수 있도록 보강하겠다. 이는 곧 CBT에서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 ''스쿼드 워'에서 AI는 유저에게 몰입감 가져다 줄 것'

'서든어택2'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만큼, 간단한 질의응답도 이어졌다.

먼저 '서든어택'의 후속작인 만큼, '서든어택2'가 정확히 어떤 부분을 계승해야 할까? 김대훤 본부장은 '게임의 속도감이나 타격감에 있는 중요한 요소들도 있고, 기본적으로 총을 들고 싸우는 느낌을 잘 구현했다. 워낙 익숙하기 때문에 완전히 새로운 것은 어색해 할 수 있다. '서든어택2'이므로 과감하게 '서든어택'의 장점을 가져왔다'고 이야기했다.

넥슨 게임하면 '좀비모드'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데, 혹시 '서든어택2'에서도 고려중인지 묻자 '웬만하면 안 넣으려고 한다. 색다른 좀비모드가 있다면 모르겠다. 비슷한 콘텐츠라면 의미가 없다. 양 보다는 질로 다르게 가져가고 싶다'고 전했다.

새로운 모드로 소개된 '스쿼드 워'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철저하게 시뮬레이션으로 가져갈 예정인지, 대중적인 온라인 게임에 맞게 아케이드성을 넣을 예정인지에 대해 묻자, '아케이드적으로 지향하는 것은 맞다. 무언가를 지휘하고 움직이는 컨셉은 이전에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개별적 전투를 하면서 동시에 부대에 적절한 명령을 내릴 때 얻는 희열을 유저들에게 주고 싶다. 전쟁놀이를 할 때, 골목대장 역할을 했을 때, 클랜 리더들이 겪는 경험 등으로 만들어갈 것'이라 설명했다.

조작에 대해서는 'FPS 1인칭 포커스를 잃지 않고, 바로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인터페이스를 개발했다. 미니맵을 본다거나 탑뷰로 보는 등 1인칭 시점을 놓치는 순간, '스쿼드 워'는 플레이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스쿼드 워'는 유저가 플레이하는 것이 아니라, AI로 움직이기 때문에 스나이퍼가 슬라이딩을 하면서 조준을 하는 등의 다양한 움직임이 가능하다. 방패병은 방배를 내리꽂는 등의 다양한 액션을 취할 예정이다. AI들의 움직임은 몰입감을 줄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서든어택2'의 출시 시기는 2015년 3분기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으며, 공식 브랜드사이트(http://sa2.nexon.com)에서 보다 더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다.

부산=한경닷컴 게임톡 황인선 기자 enutty415@gmail.com



[지스타2014] 스케일 다른 넥슨의 15종 라인업 전격 공개!
넥슨, '지스타 2014'에 역대 최다 15종 출품
넥슨지티, 3분기 매출 144억원 전년 대비 12.6% 증가
[지스타 개막] '벌써 열 살, 한국 게임은 영원하다'
No. 1 FPS게임의 진화 '서든어택2' 브랜드사이트 오픈

게임톡(http://www.gameto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