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사 강점 분야 살려 시너지 효과 기대
미래먹거리 창출 위한 포괄적 기술 협력
실험 시설 공유해 중복 투자 방지하고 연구성과 공유

14일 송도에 위치한 POSCO e&c Tower에서 대우건설 기술연구원 정성철 기술연구원장(왼쪽)과 포스코건설 김용민 R&D 센터장(오른쪽)이 기술협력 MOU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성남 기자]대우건설(대표이사 박영식)과 포스코건설(대표이사 황태현)은 14일 연구개발(R&D)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포괄적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융복합형 기술, 신시장 개척 기술, 신사업 견인 기술 등에 대해 연구비를 공동으로 투자해 비용은 분담하고 성과는 공유하기로 했다.

대우건설과 포스코건설 모두 종합건설사이지만 R&D분야만 놓고 보면 대우건설은 토목, 건축분야에서 포스코건설은 플랜트, 환경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실적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대우건설의 경우 대형구조실험동, 풍동실험동 등 기초실험동을 갖춘 기술연구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포스코건설은 극한기술, 에너지분야 연구 등에 활용될 첨단실험동을 충주에 새롭게 구축하고 있다.

각각의 연구시설을 공유해 중복투자를 방지하고 연구성과를 공유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나간다는 전략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과거 국내 건설사 간의 경쟁으로 R&D 분야 협력은 기대하기 어려웠지만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미래 기술 개발 수요가 절실한 상황에서 이번 MOU를 체결하게 됐다"면서 "기술 및 수주 역량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