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부 햇빛과 연동해 작업면 조도 실시간 자동 감지 및 일정한 조도 유지
- 건축물 조명에너지 최대 70% 절감 가능
[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은 ‘LED(발광다이오드) 자동 조도조절 시스템’을 개발해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

정식 기술명은 ‘일정한 조도를 유지하는 LED 자동조절 기술’이다. 광전자정밀㈜와 공동으로 개발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인증 획득으로 녹색기술을 8건 보유하면서 국내 동종업계 중 선두가 됐다.

외부 햇빛의 변화에 따라 LED 조명의 조도가 설정해놓은 밝기로 실시간 자동 조절되고, 대기전력의 소비를 1W이하로 최소화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조도의 단계를 기존 10단계에서 무려 4096단계로 세분화 시켰다. 그만큼 효율적인 전력사용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포스코건설은 이를 인천 송도에 위치한 ‘포스코 그린빌딩’에 설치했다. 일반 LED등과 비교 시험한 결과 전기에너지가 최대 70%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