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과 바로 연결되는 위례 중앙역과 트램역의 더블역세권 입지
인근 소형 평형대 아파트 대체상품으로 투자자 및 실수요자에게 인기 전망

[ 김하나 기자 ]한화건설은 12월초 분양 열풍이 불고 있는 위례신도시에 ‘위례 오벨리스크’를 분양한다고 6일 밝혀다.

위례신도시 업무용지 24블록에 위치할 위례 오벨리스크는 오피스텔 3개동, 321실(지하 5층~지상 16층, 전용면적 23~84㎡)과 상가(지하 1층~지상 2층,전용면적 약 1만6000㎡)로 구성된다. 오피스텔은 면적별로 전용 23㎡ 68실, 33㎡ 8실, 47㎡ 22실, 50㎡ 48실, 73㎡ 105실, 85㎡ 70실로 나뉜다.

위례 오벨리스크는 강남과 바로 연결되는 위례~신사선의 위례중앙역(예정)과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트램(노면경전철, 계획) 역이 만나는 더블 역세권에 위치하고 있으며, 복정역(8호선, 분당선)과 장지역(8호선) 및 우남역(신설예정) 등도 이용이 편리하다.

위례 오벨리스크는 바로 앞에 대규모 광장인 ‘모두의 광장(가칭)’이 인접하여 상업시설의 유동인구 유입이 용이하며 주거 환경의 쾌적성도 기대된다.
위례 오벨리스크는 전용면적 73㎡, 85㎡을 선보인다. 인기가 높은 소형 평형대다. 아파트의 대체상품으로 투자자 뿐 아니라 실수요자에게 각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3면 개방형 남향으로 배치해 일부 고층세대에서는 막힘 없이 탁 트인 조망권을 확보할 수 있다.

한화건설은 입주자 및 세입자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전자레인지, 세탁기, 에어컨, 냉장고 등 빌트인 가전제품과 붙박이장, 신발장 등 가구를 제공할 계획이다.

모델하우스는 송파구 장지동 625-1번지(지하철 8호선 복정역 1번출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모델하우스 오픈은 12월초 예정이다. (02)403-6060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