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를 1주일 앞둔 아이폰6·아이폰6플러스가 이동통신사 예약가입 시장에서 예상 외의 높은 인기를 누림에 따라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금까지는 아이폰이 국내 시장점유율 5∼7%를 기록하는 데 그쳤지만 처음으로 대화면을 장착하고 나온 올해는 시장 상황이 다를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24일 KT는 아이폰 예약가입을 받은 지 1분만에 1만대가 예약되고, 30분만에 1차 예약 가입분 5만대가 동났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과 올해 처음으로 아이폰을 판매하는 LG유플러스(U+)의 예약가입 결과를 봐도 아이폰은 예년 이상의 붐을 형성하고 있다.

물론 예약가입자가 모두 실제 가입을 하는 것은 아니다. 아이폰의 출고가와 보조금 규모도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이통사별 혜택을 저울질하느라 3사에 모두 예약가입한 소비자도 일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예약가입 '허수'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를 고려하더라도 아이폰 예약가입은 예상보다 훨씬 더 뜨겁다는 것이 이통사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아이폰의 예약가입이 예상 외로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며 "특히 월초부터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 시행되면서 이동통신 시장이 사실상 완전히 얼어붙은 상황임을 고려하면 아주 이레적"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LGU+가 아이폰의 출고가가 지난해의 81만4000원이 아니라 70만원대로 낮아졌다고 발표함에 따라 아이폰이 전체 스마트폰 시장을 움직이는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예측이다.

홍콩 기반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강경수 연구원은 "화면이 커진 아이폰은 국내 시장에서 최대 20%까지 점유율을 끌어올릴 잠재력이 있다"고 관측했다.

이에 따라 이동통신 업계에서는 아이폰의 국내 시장점유율 성장이 국내 제조사에 영향을 미쳐 출고가 인하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점치고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