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시 소재 쿠웨이트 공공사업부에서 열린 쿠웨이트 도하링크 교량공사 계약식(22일)에서 오두환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좌석 오른쪽)와 압둘라지즈 압둘라티프 알이브라힘 쿠웨이트 공공사업부 장관(좌석 왼쪽)이 계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GS건설 제공)

[최성남 기자] GS건설은 6041억원 규모의 쿠웨이트 도하 링크 교량공사를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쿠웨이트 공공사업부가 발주한 이 공사는 GS건설이 단독으로 수주했다.

도하링크 교량은 쿠웨이트 내 물류 및 교통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한 주요 국책 사업 중 하나다.

쿠웨이트시 내 슈와이크 항(Shwaikh Port)에서 엔터테인먼트시티(Entertainment City)를 연결하는 총 연장 12.43km의 교량이다. 이 중 7.72km는 해상부 교량이고, 4.71km는 육상부 교량이다. 비상차로를 포함해 왕복 8차로로 지어진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8개월이다.

오두환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는 "쿠웨이트의 국책 사업 중 하나인 물류 산업 인프라 구축에 GS건설이 한 몫을 맡게 됐다"며 "그 동안 쌓아 온 GS건설의 교량 공사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