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지제역사 110억원 규모

[ 김하나 기자 ]대우산업개발㈜은 수도권고속철도 평택 지제역 역사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입찰은 지난달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적격심사 방식으로 발주한 공사다. 대우산업개발이 주간사로 컨소시엄을 이루어 입찰했다. 예정가격 대비 79.998%인 113억원으로 1순위를 차지했다.

지제역사는 경기도 평택시 지제동 202의 6번지 일대에 지상 3층 규모의 역사를 건설하는 공사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18개월이다.

회사 관계자는 “적격심사 공사는 최저가 낙찰제 방식 공사보다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양호하다고 판단해 건설사들이 물량확보를 위해 적극 참여하는 추세”라며 “이번 입찰도 약 330여개사가 참여하여 치열한 경쟁을 펼친 가운데 수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우산업개발은 앞서 조달청이 발주한 지하철 7호선 석남연장 1공구 건설공사(약 226억원 규모)를 수주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