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이병헌 협박사건이 화제다.

지난달 30일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는 음담패설 동영상을 빌미로 배우 이병헌에게 50억 원을 요구한 가수 다희와 모델 이지연을 폭력행위 등 처벌법상 공동공갈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병헌과 다희, 이지연은 지난 7월1일 지인의 소개로 처음 알게 된 이후 몇 차레 함께 어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8월14일 이지연은 이병헌에게 “혼자 사는 집으로 옮겼으면 좋겠다”며 집을 사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이병헌은 “그만 만나자”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다희와 이지연은 이병헌이 이지연을 껴안는 모습을 연출해 동영상을 찍을 것을 계획하고 8월29일 다시 이지연의 집으로 이병헌을 불러들였다.

다희와 이지연은 미리 싱크대 벽에 스마트폰을 설치해 이병헌과 이지연의 포옹 장면을 촬영하려 했으나 이에 실패했다.
자신들의 계획이 실패로 돌아가자 다희는 “오빠 동영상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집이 어렵고 빚이 많다. 그거 갚으려고 돈을 요구하는 거다”라며 “오빠한테 얼마나 이미지 타격이 있는 건지 아느냐”고 협박함과 동시에 7월3일 초라영했다는 음담패설 동영상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다희와 이지연은 여행용 가방 2개를 준비해 현금 50억 원을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집 밖으로 나온 이병헌이 곧바로 소속사에 연락을 취했고 소속사 측 또한 경찰에 바로 신고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병헌 측은 “두 여성에게 금전적인 협박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밝히며 “자칫 진흙탕 싸움으로 가는 것을 피하기 위해 그간 말을 아낀 부분이 있었다”고 조심스레 입장을 전했다.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까지 한 두 여자의 범행에 네티즌들은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진실이 뭐든 간이크긴 하네”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스케일이 틀리네”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집이라니”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강혜정 아버지 남동생 공개, 볼수록 똑같네…‘붕어빵 가족’
▶ [10초매거진] ‘복고프리’ 티아라, 멤버별 클럽룩 분석
▶ 선릉역 안영미, 알몸녀 패러디…모자이크 처리에 ‘시선집중’
▶[인터뷰] ‘운널사’ 보낸 장혁 “좋은 아홉수를 보내고 있다”
▶ 최민호 선물 인증, 만수르 선물봉투 정체는? ‘소원 성취 애플리케이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