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청소년·현대건설 임직원으로
'힐스테이트 꿈키움 재능기부 봉사단’ 구성

현대건설은 저소득층 청소년 대상으로 학업진행과 진로탐색을 병행하는 멘토링 활동을 맡을 ‘힐스테이트 꿈키움 재능기부 봉사단’을 출범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건설 임직원 및 건설업 진로를 희망하는 대학생들이 멘토로 나서 미래의 경영자, 엔지니어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재능을 기부하는 활동이다.

이를 위해 현대건설은 지난 9월27일 서울 도곡동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현대건설 임직원 봉사자 및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관계자, 대학생 봉사자, 서울거주 꿈키움 청소년 45명이 참석한 가운데 ‘힐스테이트 꿈키움 봉사단’ 을 발족했다.

단순히 일회성 멘토링이 아닌 청소년들이 성장하여 향후 꿈을 펼칠 수 있을 때까지 도움을 주는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교육 프로젝트이다. 한창 꿈도 많고 고민도 많은 청소년들이 꿈을 져버리지 않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장기적으로 지원을 하는 것이 이번 재능기부 멘토링 활동의 취지라는 게 현대건설의 설명이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청소년-대학생 봉사자-임직원 봉사자 각 1명씩 3인 1조로 총 14개조가 참여, 멘토링 봉사단 발대식 및 오리엔테이션도 실시했다. 멘티 청소년들의 장래희망에 맞춰 해당 분야 전공의 대학생 및 임직원을 각각 선발, 공감대를 형성하는 과정이었다.

교육장학 전문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가 청소년의 진로‧적성검사에 나서 청소년들이 자신의 희망 진로를 전문적으로 모색하고, 현대건설 해당직무 직원과 전공 대학생들이 학업공부와 진로에 대해 서로 머리를 맞댔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새롭게 시작하는 ‘힐스테이트 꿈키움 재능기부 봉사단’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꿈을 키워주고 건설업 재능과 연계하여 공동의 발전을 도모할 것”이라며 “앞으로 현대건설의 대표 교육장학 사회공헌사업이 될 수 있도록 지원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