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파트 신규 계약자 대상 중도금(60%) 전액 무이자 혜택 제공

• 타입별로 약 5천만원~9천만원 절감되어 3.3㎡당 100만원 이상 할인효과

• 기존 오피스텔에만 제공하던 것을 확대 적용하기로

[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은 현재 분양 중인 ‘용산 푸르지오 써밋’ 아파트 계약자를 대상으로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분양가의 10%인 계약금만 내면 60%의 중도금을 전액 무이자로 융자받을 수 있는 조건이다. 기존에 오피스텔 계약자(중도금 55%)에만 제공하던 것을 확대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는 부동산 시장의 분위기에 맞춰 적극적인 마케팅을 기획했다”며 “주택형에 따라 약 5000만~9000만원의 이자비용이 절감되어 3.3㎡당 분양가가 100만원 이상 낮아지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2가 391번지 일대 용산역전면 제2구역을 재개발한 이 단지는 지하 9층~지상 38층(주거동), 39층(업무동) 2개동으로 구성된다. 전용면적 112~273㎡의 아파트 151가구, 전용면적 24~48㎡의 오피스텔 650실, 오피스와 판매시설이 들어서는 주상복합이다. 이중 조합원분을 제외한 아파트 106세대와 오피스텔 455실을 일반에 분양하고 있다.

최고급 마감재를 사용한 고급 주택으로 용산역 바로 앞에 위치해 교통이 편리하고 한강시민공원, 용산국가공원(예정) 등 주변 자연환경이 우수하다.

3.3㎡당 분양가는 아파트가 2390만원대, 오피스텔이 1360만원대부터다. 입주는 2017년 8월 예정이다. 신용산역 2번 출구 근처(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63-133번지)에 모델하우스가 마련됐다. 1899-1331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