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도기니 新공항 터미널, 행정청사빌딩 등 3건 동시 수주 확정
회생계획 인가 전후로 해외 4800억원 수주
쌍용건설은 최근 아프리카 적도기니에서 新공항 터미널과 행정청사빌딩, 다용도 상업시설 등 3건의 건축 프로젝트를 미화 약 3억 달러(약 3000억 원)에 단독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승객터미널과 VIP 라운지, 공항 부대시설 등을 포함하는 신공항 터미널의 총 공사비는 약 2억 달러(약 2000억원)이며,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26개월이다. 이 공항이 완공되면 기존의 말라보 국제공항과 함께 적도기니의 관문이 될 전망이다.

500석 규모의 컨벤션 홀을 포함하는 7층의 비정형 빌딩으로 지어질 행정청사의 총 공사비는 미화 9000만 달러 (약 900억 원)이다. 2층 규모의 다용도 상업시설은 미화 1000만 달러(약 100억 원)에 수주했다.
이번에 수주한 3개 프로젝트 모두 선수금으로 공사비의 30%를 받는 양호한 조건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지난 7월 25일 회생계획 인가 시점을 전후로 말레이시아와 적도기니 등 해외에서만 약 4800억 원을 수주했다”며 “현재 해외에서 입찰진행 중인 프로젝트들의 추가 수주도 기대되기 때문에 기업 정상화 및 M&A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