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타대의 교육 과정과 연계해 아동과 노인복지에 대한 한국의 연구 역량이 높아지리라 기대합니다. 이를 위해 한국 대학과 똑같이 차별 없는 정책자금 지원이 필요합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 글로벌캠퍼스에 지난 1일 개교한 미국 유타대 아시아캠퍼스의 한인석 총장(사진)은 “송도에 각국 인재들이 몰려들 수 있도록 연구소 활동을 활발히 하겠다”며 이같이 포부를 밝혔다.

유타대 아시아캠퍼스는 미국 본교와 같은 교수진과 커리큘럼을 운영하고 학위를 수여할 계획이다. 학생들은 본교에서 한 학기 또는 한 학년 동안 유학도 한다.

한 총장은 “한국에 들어온 외국 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인문사회학인 신문방송학과와 심리학과, 사회복지학과 학부과정 및 공중보건학 대학원 과정을 개설했다”며 “내년에는 바이오, 전기공학, 수학 등 이공계 학과 개설도 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 총장은 “유타대는 이공계뿐 아니라 인문사회계열의 연구 역량이 뛰어나다”며 “국제사회과학연구소의 자살방지연구소와 아동 및 노인사회복지연구활동이 좋은 예”라고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대학은 인프라 구축이 중요하다”며 “유타대 아시아캠퍼스에 세계 각국 인재들이 몰려들 수 있도록 연구 활동을 활발히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 총장은 “첫 입학생의 학사과정 결과물도 중요하기 때문에 올해 120여명이 지원했으나 엄격한 심사로 실력을 갖춘 20명만 선발했다”고 했다.

유타대가 아시아캠퍼스를 한국에 설립하게 된 이유에 대해 한 총장은 “아시아권에서는 한국이 선진 교육과 첨단 산업을 선도하는 국가이며 동북아시아 중심에 있기 때문”이라며 “한국이 세계 명문대학 캠퍼스를 유치하는 데 적극 나선 점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한 총장은 1981년 한양대 화학과를 졸업하고 교사를 거쳐 직장생활을 하다 미국으로 가 워싱턴주립대에서 생화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1년부터 유타대 교수로 재직해온 그는 ‘엠-바이오텍’이란 벤처회사를 창업해 당뇨병 환자 혈당 측정기 등 신기술을 개발하기도 했다.

한 총장은 2008년 한국이 글로벌 대학 유치에 나서자 아시아캠퍼스를 송도에 설립하자고 유타대 측에 제안했다.

한 총장은 “송도에 입주한 글로벌 대학에 한국 대학과 똑같이 차별 없는 연구 정책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