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동은 다양한 상점들과 음식점이 밀집되어 있어 유동인구 150만 명, 외국인 관광객의 60%이상이 방문하는 필수 관광코스로 손꼽히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필수관광 코스임에도 불구하고 명동 내 호텔 수가 많지 않아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방을 구하기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는 추세이다.

제주의 엠스테이, 데이즈, 리젠트마린, 제주 호텔위드제주, 서귀포라마다, 벨류디아일랜드, 속초라마다 등 다양한 제주의 호텔들이 현재 분양 중에 있다. 하지만 서울의 호텔과 비교해봤을 때 유동인구와 고정 고객이 보장되어 있는 서울의 호텔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명동 내에 패션몰로 유명했던 밀리오레에 3층부터 17층까지 총619개실의 규모로 ‘르와지르 호텔’이 리모델링 중이다.

각 층별 조망과 크기에 따라 4등급으로 나뉘며 4층~8층은 일반층, 9층~13층은 로얄층, 14층~17층은 프리미엄층으로 3층은 최고급 레스토랑이 들어설 계획이다. 투숙객들이 호텔을 나가지 않더라도 다양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옥상정원의 바비큐 가든, 뷰티 케어존, 휘트니스 센터 등의 서비스를 만날 수 있다.

명동 르와지르 호텔은 4호선 명동역과 연결되어 있으며 2호선 을지로입구역을 도보로 5분 만에 갈 수 있다. 시내버스, 광역버스, 공항버스 등이 정차하는 버스정류장이 인접해 있어 편하게 서울 곳곳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국내에 방문하는 외국인들은 평균 6박정도 체류하고 있어 그 중 77%이상이 호텔에 체류한다. 하지만 부담스러운 대형특급호텔의 숙박료 때문에 명동의 비즈니스호텔은 외국인 관광객은 물론 내국인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합리적인 숙박료에 특급 호텔급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투숙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현재 명동 일대에 호텔은 국내 1위 가동율 90%이상을 기록하고 있어 공실율이 적기 때문에 안전한 투자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르와지르호텔은 연 수익 15%를 예상하고 있으며 국내 최고의 호텔 컨설팅 운영사로 알려진 산하HM에서 직접 운영을 하여 믿을 수 있고 안전하게 운영을 맡길 수 있다.

또한, 세계 약 75개 체인을 두고 있는 쏠라레는 명품호텔 브랜드로 우리나라에서 잘 알려진 론스타에 속한 브랜드이며 쏠라레 내에서도 상위권 브랜드로 손꼽히는 르와지르를 만나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다.

이러한 강점이 있는 명동 르와지르 호텔은 황금 입지인 명동에 위치해 있음에도 합리적인 분양가로 만날 수 있으며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다.

문의: 02-783-4000

홈페이지 상세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