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은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소외계층을 찾아 ‘사랑의 꾸러미 나눔행사’를 펼쳤다고 4일 밝혔다.

최근 포스코건설은 포항, 부산, 인천지역 독거 어르신과 저소득층 300여 가정을 방문해 한과세트와 매실원액, 고추장, 간장, 참기름 등 식료품이 담겨있는 사랑의 꾸러미를 전달했다. 광양지역 봉사단원들은 50여가정을 방문해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봉사단원들은 혼자 계시는 어르신들의 다정한 말벗이 돼 외로움을 달래 드리고, 시원한 안마로 지친 어깨와 다리를 풀어드리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