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B형간염 신약, 2상 임상시험에 돌입

입력 2014-08-27 21:42 수정 2014-08-28 03:18

지면 지면정보

2014-08-28A20면

녹십자(대표 조순태)는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아 유전자 재조합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 ‘헤파빅-진’의 2상 임상시험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헤파빅-진’은 유전자 재조합 방식의 B형 간염 항체치료 바이오신약이다. 간이식 수술 후 B형 간염 재발을 예방하는 게 목적이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희귀약으로 지정하고 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786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92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