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나흘째인 17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충남 서산 해미읍성(해미순교성지)을 찾았다.

교황은 이날 오전 10시50분께 헬기를 타고 충남 서산에 도착했다. 교황을 태운 헬기는 폐교인 해미초등학교 운동장에 착륙했다. 교황은 쏘울 차량을 타고 해미성지로 이동했다.

비가 내리는데도 불구하고 해미성지 주변 도로에는 교황 환영 인파로 가득했다. 거리의 사람들은 '비바 파파(viva papa·교황 만세)'라고 외치며 교황을 환영했다.

5분여간 차량을 타고 이동한 교황은 10시55분께 해미순교성지에 도착해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이완섭 서산시장 등의 영접을 받은 뒤 아시아 주교들과의 만남 및 오찬을 위해 성지 내 성당으로 들어섰다.

해미순교성지는 일명 '여숫골'로 알려진 장소로 1866년 병인박해부터 1882년까지 천주교 신자 1000여 명이 순교한 성지다.

교황은 해미순교성지에서 아시아 주교단과 만남의 자리를 가진 뒤 오찬을 함께 한다. 교황은 오후 3시50분에 유흥식 주교와 해미순교성지 주변에서 카퍼레이드 후 오후 4시30분에서 오후 7시까지 아시아청년대회 폐막 미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