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재완 학교법인 해성학원 이사장(사진)이 국민훈장 최고 훈장인 무궁화장을 최근 받았다. 단 이사장은 동대문구에 해성여고를 설립하고 해성국제컨벤션고교를 특성화고로 전환하는 등 지역 교육 진흥에 힘써 왔다. 2002년 이사장 취임 후 51억여원을 학교에 투자했다. 기업가로도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는 현재 해성산업, 한국제지, 한국팩키지 등 3개 회사의 대표를 맡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