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방아쇠로 5.56㎜ 소총탄과 20㎜ 공중폭발탄을 선택적으로 발사, 적군을 제압하는 K-11 복합형 소총이 개선작업을 마치고 조만간 군 부대에 추가로 배치된다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22일 제81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2011년 10월에 이어 지난 3월 12일 폭발사고가 재발한 K-11 복합형소총에 대해 전력화 재개 결정을 내렸다.

방위사업청은 폭발사고 원인을 규명한 결과 ‘비정상 운용으로 인한 총기및 탄약 상호간 이상 작동’으로 확인했다. 이후 총강내 폭발 차단을 위해 5건의 설계를 보완하고 2건의 안전대책을 강구하는 등 총 7건을 개선한 뒤 시험사격을 통해 안전성을 입증했다.
K-11 복합형소총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체계 업체인 S&T모티브를 비롯해 이오시스템, 풍산, 한화, 한성ILS 등 주요 방산업체들이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신무기다. 열상검출기로 표적을 탐지할 수 있고 레이저 거리측정과 탄도계산을 통해 야간에도 정밀사격이 가능하다.

S&T모티브는 2010년 6월 첫 조립생산 이후 900여 정을 납품해 오다가 지난 3월 사고가 나자 생산을 중단했다. 방사청으로부터 공문을 접수하는대로 양산을 재개, 연내 1600여정을 추가로 만들 방침이다. S&T모티브 관계자는 “아군 실전배치가 본궤도에 오르면 그간 구매에 관심을 보여온 중동과 오세아니아, 중남미 국가들과 수출협의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방추위는 이날 업체간 소송으로 개발이 지연된 전술정보통신체계(TICN)사업 중 전투무선체계와 관련, 개발기간을 5개월 연장하고 단게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최승욱 선임기자 s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