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예술작품과 같은 느낌으로 갤러리 같은 분위기 조성

포스코건설이 소비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더샵 아파트를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포스코건설은 세계적인 디자이너 알레산드로 멘디니(Alessandro Mendini)와 함께 ‘더샵 외관색채 디자인’과 ‘통합사인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색다른 상상’을 콘셉트로 단지 내외부의 디자인을 차별화 했다. 단지 외관은 도시경관을 고려해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런 이미지가 적용됐다. 아파트 외관에 세련되고, 안정적인 느낌을 지닌 ‘어번 웜 그레이(Urban Warm Gray)’ 색상과 고채도 강조색인 ‘히든 컬러(Hidden Color)’를 조화시켜 입체감과 고급스런 이미지를 더했다.
히든 컬러는 와인 레드, 테라코타 오렌지, 네추럴 옐로우, 에코 그린, 하이브리드 블루그린, 시크 블루, 럭셔리 퍼플 등 7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지역별 특성에 맞춰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색상이 적용될 계획이다. 고객의 눈높이를 고려해 문주, 동출입구, 필로티, 아파트 측벽, 부대시설 사인물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개발된 외관색채 디자인과 사인물은 지난해 11월 분양한 평촌 더샵 센트럴시티를 비롯해 올해 분양한 갈매 더샵 나인힐즈 와 미사강변도시 더샵 리버포레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