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억달러 규모 공사 컨소시엄으로 수주
1600MW급 발전 및 하루 2억리터 담수설비

UAE 미르파 민자 발전·담수 플랜트 위치도.<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발전‧담수 플랜트 공사에 처음으로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수전력청(ADWEA)이 발주한 9억8799만 달러 규모의 미르파 (Mirfa) 발전·담수 플랜트 공사를 현대엔지니어링 및 이탈리아 터빈 생산 업체인 안살도(Ansaldo)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하면서다.

이번 공사는 아랍에미리트 수도 아부다비에서 남서쪽으로 약 110킬로미터 떨어진 미르파 지역에 기존 미르파 플랜트의 개보수를 포함, 총 1600MW급 발전설비와 하루 5250만 갤런의 담수를 생산할 수 있는 담수 플랜트를 건설하는 것이다. 5250만 갤런(약 2억리터)은 4리터짜리 우유병에 넣어 한 줄로 세우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갈 수 있는 양이다.
공사기간은 30.5개월이며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설계, 구매, 시공 및 시운전 전 과정을 일괄 턴키 방식으로 수행하게 된다. 현대건설의 공사 금액은 전체 수주액 9억8799만 달러 중 72.4%인 7억1545만 달러이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약 8%인 7954만 달러이다.

현대건설은 카타르 라스라판C 발전·담수 플랜트를 비롯해 국내외 다수의 발전소 공사에서 쌓은 시공경험과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번 아랍에미리트 내 민자 발전·담수 사업에 첫 발을 내딛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사 수주로 현대건설은 올해 해외공사 수주실적 67억1231만 달러를 기록하면서 올해 목표액 110억 달러 달성 전망에 청신호가 켜졌다.

현대건설 김승호 전력사업본부장은 “아랍에미리트에서 총 54건, 114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했다”며 “향후 중동 건설시장에서 다수의 민자 발전·담수 플랜트 발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추가 공사 수주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이정진 기자 ucjt5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