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혁신 선포식 갖고 전사적 혁신 추진 선언
“기본·원칙 준수하고 사전 예방을 중시하는 안전 패러다임 구축하겠다”

대우건설 본사에서 열린 안전혁신 선포식에서 대우건설 박영식 사장(앞줄 왼쪽 6번째),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박종길 청장(앞줄 왼쪽 5번째) 등 참석자 대표들이 안전혁신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김하나 기자]대우건설이23일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안전혁신 선포식을 갖고 안전을 기업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는 강도 높은 전사적 혁신을 추진할 것을 선언했다.

이 자리에서 대우건설 박영식 사장은 “비정상적 관행을 타파하기 위해 강력한 개혁을 추진하고 근원적 안적 확보를 위해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고 사후 처리보다 사전 예방을 중요시하는 안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하겠다는 다짐도 밝혔다.
행사에는 대우건설 임직원과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박종길 청장, 협력사 대표 등 37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달 조직개편을 통해 CEO 직속 안전전담 기구인 ‘HSE-Q실’을 신설한 대우건설은 △2017년까지 안전분야 약 2900억원 투자 및 현장 안전관리 인력 대폭 확충 △전 임직원 안전교육 강화 및 전문 인재 육성 △안전관리 프로그램 개발 및 안전문화 캠페인 전개 등 강력한 안전혁신 계획을 마련했다.

대우건설은 2000년 국내건설사 중 가장 먼저 국제안전규격 OHSAS 18001을 취득한 데에 이어 내년까지 국내 규격인 KOSHA 18001 인증을 획득한다는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