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 기자]포스코건설은 분양중인 ‘미사강변도시 더샵 리버포레’가 높은 초기 계약률을 기록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3일부터 실시한 '미사강변도시 더샵 리버포레' 당첨자 계약에서 총 875가구 중 745가구가 계약해 85.1%의 계약률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특히 112㎡A, 112㎡B, 98㎡C, 98㎡D 주택형은 100% 계약 완료됐다.

단지는 뛰어난 서울 접근성과 쾌적한 자연환경으로 수요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달 22, 23일 청약에서 평균 1.7대 1의 경쟁률로 전 주택형이 마감된 바 있다.
포스코건설은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효율성 높은 상품 설계와 단지 내 대규모 조경 특화 공간, SSM을 갖춘 커뮤니티 시설을 조성하는 점 등이 부각됐다.

신연섭 분양소장은 "전 주택형이 중대형임에도 초기에 높은 계약률을 기록했다"며 "고객 맞춤형 상품 설계는 물론, 경쟁력을 갖춘 가격과 친환경입지에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사강변도시 더샵 리버포레'는 하남시 미사강변도시 A10블록에 지하 1층~지상 29층, 8개동, 총 875가구로 조성된다. 모델하우스는 하남시 덕풍동 735번지(이마트 하남점 옆)에 마련됐다. 1644-0087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