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중심의 문화를 반영한 광폭 거실 인기
거실 옆 알파룸이나 가변형 벽체 적용해 거실 및 활용도 높여
[최성남 기자] "거실이 운동장이네?"

건설사들이 신규 분양하는 단지의 거실을 넓히고 있다. 거실 옆에 알파룸을 두거나 거실과 맞닿은 방의 벽체를 가변형으로 설계해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있는 추세다. 거실을 운동장처럼 넓게 설계해 가족 중심의 문화를 적극 반영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오는 23일 모델하우스 문을 여는 반도건설의 평택 ‘소사벌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는 84B㎡타입의 경우 가변형 벽체 적용으로 거실과 방을 확장하면 7.7m에 달하는 광폭 거실이 가능하다. 4베이인 전용 74㎡도 거실과 맞닿은 방의 가변형 벽체를 틀 경우 널찍한 거실 공간 확보가 가능하다.
GS건설의 ‘한강센트럴자이’는 전용 70㎡은 거실은 가로 4.5m, 세로 3.6m에 달해 중소형 아파트임에도 웬만한 84㎡ 아파트 거실만큼 큰 공간이 설계돼 있다. 84㎡ C형과 84㎡ D형은 각각 거실과 안방에 알파룸이 제공된다. 84㎡ C형은 알파룸에 파티션 가구 설치로 공간을 분리할 수도 있고, 넓은 거실로 이용할 수도 있다.

롯데건설이 금천구 독산동에 분양한 ‘롯데캐슬 골드파크Ⅱ’는 거실에 인접한 알파룸을 특화한 ‘드림알파룸’을 선보인 바 있다. 드림알파룸은 서재형, 드레스룸형, 키즈형 통해 가족 구성원의 다양한 활동을 포용할 수 있는 거실공간으로 계획돼 있다.

현대건설의 충남 '당진 힐스테이트'는 전용면적 84㎡ 경우 거실과 자녀방 사이에 있는 알파룸을 활용해 자녀방에 학습공간을 조성하거나 거실 공간으로 확장해 넓게 사용할 수 있다. 또 수납공간이 필요한 경우 팬트리와 옷장으로 나눠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산업개발의 경기 용인시 ‘서천2차 아이파크'는 전용 75㎡ 판상형의 경우 침실과 거실 간에 가변형 벽체 2개를 각각 적용해 거실을 넓히거나 침실을 합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