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남 기자] GS건설이 아랍에미리트에서 14억 4000만 달러 규모의 원유 처리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GS건설은 20일 아부다비 국영 석유공사 아드녹(ADNOC, 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 산하 아드코(ADCO, Abu Dhabi Company for Onshore Oil Operations)사가 발주한 14억 4000만 달러 (약 1조 4816억 원) 규모의 루마이타·샤나엘 오일 필드 원유 처리 플랜트 3단계 확장 공사를 수주해 지난 19일 UAE 현지에서 계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소재 아드코 본사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임병용 GS건설 사장과 압둘 무님 사이프 알 킨디 아드코 사장, 피케이 수렌드란 돋살 사장 등 프로젝트 관계사 경영진 인사들이 참석했다.

GS건설은 UAE 현지 업체인 돋살(Dodsal)과 51대49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GS건설의 수주 금액은 7억 3000만 달러 (한화 약 7519억 원)이다. GS건설은 주요 원유 처리 시설 공사를 담당하며, 돋살은 원유와 가스 파이프라인 설비 및 부대 시설 공사를 맡는다.
중동 플랜트 프로젝트에서 원가 리스크가 높은 파이프라인 설치 공사를 UAE 현지 업체이자 파이프라인 공사 전문 업체인 돋살(Dodsal)과 전략적 협업 체계를 구성해 수주에 성공함으로써 잠재 리스크가 최소화됐다는 평가다.

루마이타·샤나엘 원유 처리 공장은 아부다비 남서쪽으로 50km 떨어진 사막에 위치하며, 현재 1~2단계까지 완공돼 하루 4만 6000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루마이타·샤나엘 원유 처리 시설 3단계 확장 공사로, 완공되면 하루 8만 5000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게 된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주력 시장인 중동에서 GS건설의 플랜트 EPC 수행 능력은 이미 인정받고 있다"며 "플랜트 공사에서도 향후 시장 전망이 밝은 원유처리시설로의 사업 비중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한편 올 해 흑자전환을 노리고 있는 GS건설은 연초부터 꾸준하게 해외 수주 소식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월 쿠웨이트 클린 퓨얼 프로젝트 1조 7100억 원, 이라크 카르발라 프로젝트 2조 4200억 원, 알제리 카이스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 3200억 원, 그리고 이번 UAE 루마이타·샤나엘 원유 플랜트 7519억 원까지 올 해 국내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총 5조 6000억 원의 해외 수주고를 올리고 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