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는 16일부터 도곡동 동신3차아파트를 재건축한 '도곡 한라비발디’의 일반에게 분양한다.

도곡 한라비발디는 지하 2층~지상 20층의 1개동이다. 전용면적별로는 84㎡ 94가구, 125㎡ 16가구의 110가구로 구성된다. 이번에 공급되는 일반분양은 16가구다.

아파트가 분양되는 도곡동은 대한민국 최고학군 및 대치동 명문학원가가 위치한 지역이다. 지하철 3호선 및 신분당선 환승역인 양재역이 약 650m 이내 거리에 있다. 강남대로, 남부순환로, 서초IC 등으로 연결되는 위치에 있다. 이동이 자유롭고, 서울시내버스 및 광역버스 노선과 남부터미널이 가까워 편리한 교통여건을 자랑한다.

단지와 바로 인접한 도곡정보문화도서관이 있다. 도곡공원이 인접해 있고, 양재천, 우면산, 청계산 등이 인근에 있어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단지는 외관을 특화했으며 1층 전체를 필로티로 구성해 단지의 개방성을 살렸다. 지상에는 주차가 없는 아파트 설계했다. 전세대 발코니 무료확장을 통해 계약자의 부담을 줄였다.

42인치 컬러TV(84㎡), 빌트인 전기오븐(125㎡), 빌트인 냉장냉동고(125㎡), 세라믹 전기쿡탑, 김치냉장고 등도 빌트인으로 제공한다.

별도의 청약통장이 필요 없으며 선착순식으로 공급된다. 분양을 받고자하는 고객은 강남구 도곡동 545-4의 1층에 위치한 분양사무실을 직접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다. 1600-6587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