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사진작가 작품, 1점당 7~45만원에 구매 가능

5월 가정의 달, 스승의 날을 맞이해 특별하고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선물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사진작품은 일회성 선물이 아닌 집이나 사무실 등에 걸어놓고 늘 접할 수 있는데다가 소장 가치도 있어 최근 찾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는 것.

갤러리 나우 이순심 관장은 사진 작품의 대중화를 위해 한 공간 한 작품 걸기 원룸원포토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수백~수천만원에 이르는 유명 작가의 작품 중 일부를 선별해 가정집 거실이나 아이들 공부방, 사무실이나 로비 등에 걸기 좋은 사이즈로 줄여서 내놓았다.
작품 별 수량도 한정돼 있다. 이 캠페인을 통해 국내외 유명 사진작가들의 작품을 7~45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순리, 이민호 구성연, 이정록, 이원철, 임안나, 김용훈, 김형섭 등의 유명 사진작가들이 참여한다.

이순심 관장은 원룸원포토 캠페인을 통해 한 점의 작품을 선물하는 의미뿐만 아니라 스트레스가 누적된 현대인에게 필수적인 행복 호르몬 세로토닌을 선물하는 효과도 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세로토닌은 격한 마음을 누그러뜨리고 스트레스를 해소시켜 주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터넷 검색 포털에서 원룸원포토를 치면 홈페이지(www.oneroomonephoto.com)로 연결된다. 적당한 사진작품을 고르지 못해 어려울 때는 전문 디렉터가 추천해주기도 한다.
문의 : 02-725-2930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