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은 바이오매스(에너지원으로 이용되는 식물, 미생물 등의 생물체) 및 유기성폐자원을 안정적으로 건조 할 수 있는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다단 폐기물 건조장치(등록번호 : 10-1387010)와 회전식 다단 폐기물 건조장치(등록번호 : 10-1387011) 등이다. 롯데건설이 개발한 바이오매스 건조장치는 안정적으로 평균 70~80%에 달하는 바이오매스의 수분을 최대 10%까지 줄일 수 있다.

이번 특허는 협력업체인 (주)신명종합기술과 공동으로 개발됐다. 현장 실무자가 기존 건조장치의 문제와 효율성에 중점을 두고 기술을 개발했다.
기존 건조장치는 건조가 진행되는 이송 경로가 짧아 높은 열풍으로 폐기물을 건조해 화재의 위험성이 있고 폐기물의 건조 효율도 낮았다. 이번에 개발된 건조장치는 건조로 내에 다단으로 구성된 건조실을 설치했다. 설치면적은 최소화하면서 열풍과 접촉하는 이송 경로를 길게 하여 건조 효율은 높이고 발생할 수 있는 화재의 위험성은 줄였다.

바이오매스의 점성에 따라 다단 폐기물 건조장치와 회전식 다단 폐기물 건조장치 두 가지로 구분 개발해 장치의 실용성과 효율성을 좀 더 높였다.

롯데건설은 향후 연료생산 시스템에 대한 추가연구를 수행하여 바이오매스 연료 생산이 가능한 신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며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사업(2단계) 등에 공급 가능한 신재생에너지 생산기술로 적용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