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은 서울시 송파구 장지동에 위치한 ‘미사강변 2차 푸르지오’ 모델하우스에 지난 9일부터 약 2만명이 방문했다고 12일 밝혔다.

단지는 경기 하남시 미사강변도시 최북단 한강변(A6 블록)에 지어진다. 지하 2층, 지상 25~29층의 11개동로 구성되는 1066가구다. 전용면적별로는 △93㎡ 257가구 △101㎡ 805가구 △114㎡(펜트하우스) 4가구 등이다.

미사강변도시에서 처음으로 공급되는 중대형 민영 아파트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300만원대 초반이다.
대우건설 정일환 분양소장은 “뛰어난 한강 조망과 서울 접근성를 갖췄음에도 강동구 전세가보다도 낮은 분양가, 한강조망 특화평면을 비롯한 다양한 평면 구성 등에 방문객들의 관심이 높았다”며 “1차 단지 ‘완판’에 이어 2차 단지의 분양 성공을 자신한다”고 밝혔다.

단지는 오는 14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5일 1·2순위, 16일 3순위의 청약접수를 받는다. 당첨자발표는 22일, 계약은 27~29일이다.

모델하우스는 지하철 8호선 복정역 1번 출구 앞(서울시 송파구 장지동 561-7)에 위치한다. 입주는 2016년 9월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