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함관리 앱 리멤버가 10억원 규모의 초기자금 확보에 성공했다.

‘리멤버’ 서비스를 제공 중인 드라마앤컴퍼니는 28일 이택경 프라이머 대표와 정장환 링크나우 대표로부터 엔젤투자 2억원, 벤처캐피탈 캡스톤파트너스로부터 3억원 등 총 5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캡스톤파트너스가 운영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시장형 창업사업화 R&D사업(TIPS) 선정에 따른 5억원의 정부 출연금을 포함하면, 총 10억원의 초기 자금 확보가 가능해진다.

리멤버는 기존 OCR(광학문자인식) 기술 기반의 명함관리 앱들과 달리 사람이 직접 입력하는 방식으로 100%에 가까운 정확도를 자랑한다. 쌓여있는 명함을 박스에 담아 드라마앤컴퍼니 본사로 보내면 모두 입력한 후 회송해주는 대량명함 일괄 처리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캡스톤파트너스 정상엽 팀장은 리멤버 ▲사업팀과 개발팀의 검증된 역량 ▲서비스의 혁신적 가치 ▲온라인 비즈니스 네트워킹 플랫폼으로의 발전 가능성 등을 투자 배경으로 꼽았다.

드라마앤컴퍼니 최재호 대표는 "최고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명함 관리 서비스를 기반으로 궁극적으로는 ‘아시아형 링크드인’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리멤버는 올 1월 베타서비스를 런칭한 이후 ‘대한민국 모바일앱 어워드 2014’ 3월의 으뜸앱, 네이버 매거진캐스트의 ‘4월 금주의 앱’으로 선정됐다. 또 국내 최대 규모의 모바일 게임 컨퍼런스인 ‘Game-Next Summit 2014’의 공식 네트워킹 앱으로 지정된 바 있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