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격자 등으로 일부 잔여물량 26일부터 동‧호수 지정계약 실시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 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한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가 오는 26일부터 동과 호수를 지정해 계약을 시작한다.

앞서 진행된 정당계약에서는 전용면적 84㎡와 97㎡ 등의 인기가 높았다는 후문이다.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은 부적격자 등으로 인해 남은 일부 잔여물량을 26일 오후 2시부터 동‧호수 지정계약을 받는다.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는 이달 10~11일, 청약 당시 중대형을 포함한 전 주택형이 순위 내 마감됐다. 전용 84㎡에는 1247명이나 지원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끈 바 있다.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 분양관계자는 “서울에서 보기 드문 대단지인데다 고덕동의 쾌적한 주거환경을 선호하는 실수요자들을 중심으로 계약이 끝나기를 기다렸던 고객들이 적지 않다”며 “사전 구입 의향을 밝힌 고객들 중 상당 수가 동‧호수 지정 계약을 원하고 있어 지정계약에 들어가면 계약률이 빠르게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는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51개동, 전용면적 59~192㎡로 구성된 3658가구의 대단지다. 강동구가 2010년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발표한 '저에너지 친환경 공동주택 가이드라인'을 적용 받는 첫 아파트다. 단지 내 생태면적율만 40%가 넘고, 태양광 발전 시스템, 중수처리시스템과 태양열 급탕 시스템, 지열 냉난방 시스템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적용된다.

분양가는 3.3㎡당 1900만원대로 책정됐다. 저층의 경우 3.3㎡당 1800만원대부터 시작한다. 모델하우스는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 4층에 있다. 입주는 2017년 2월 예정이다. (02)554-5574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