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이 발주한 톰슨라인 지하철 3.2km 구간 공사
대우건설(6,090130 -2.09%)은 싱가포르에서 3억5200만달러(약 3650억원) 규모의 지하철 공사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 : Land Transport Authority)이 발주한 이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북단 우드랜즈 노스(Woodlands North)역부터 남쪽으로 이어지는 약 30km의 톰슨라인(Thomson Line) 중 스티븐스(Stevens)역을 관통하는 216공구를 건설하는 공사이다.

지하역사 1개소와 2.93km의 터널을 포함한 3.2km의 지하철 구간을 대우건설이 약 66개월 동안 단독시공하게 된다.
싱가포르는 세계 유수의 건설사들이 진출해 각축을 벌이고 있는 동남아시아 최대 건설시장이다. 이 사업에도 많은 공사경험을 갖춘 선진국업체 뿐 아니라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싱가포르 등 다수의 건설사가 뛰어들어 치열한 수주전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측은 “시내 중심을 관통하는데다 환승역을 포함하고 있어 톰슨라인 공사 중 가장 까다로운 구간”이라며 “공사비를 절감하면서 주변 지역의 민원을 최소화할 수 있는 고난이도 공법을 제안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2012년 싱가포르에 재진출한지 2년 만에 5건의 건축공사를 연달아 따낸 데에 이어 토목 분야까지 영역을 넓히게 됐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