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의 이라크 신도시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는 분위기다.

한화건설은 18일 본 공사의 첫번째 토목 기성 1억720만달러(약 1110억원)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한화건설은 2012년 10월 선수금 7억7500만달러(10%)와 2013년 10월 1차 중도금 3억8750만달러(5%), 2014년 4월초 2차 중도금 3억8750만달러(5%)를 수령한 바 있다. 하반기 3차 중도금 약 3억8750만달러(5%)를 수령할 예정이다.

이번 토목기성은 이라크 정부가 확보한 신도시 건설공사 예산에서 집행됐다.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의 공사이행 보증 등의 지원이 있었다.

앞서 한화건설은 세계 최대규모의 PC(Precast Concrete) 플랜트 준공식을 가졌다. 공사가 본궤도에 오르면 4,000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를 두달에 한번씩 공급하게 된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