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미술관(관장:이해욱)은 오는 10월 12일까지 런던이 주목하는 천재 아티스트 트리오, 트로이카(TROIKA)의 <트로이카 : 소리, 빛, 시간 – 감성을 깨우는 놀라운 상상>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각, 드로잉, 설치 등 다양한 영역을 넘나드는 트로이카의 대표작과 신작이 최초로 한 자리에서 소개된다.

영국 런던을 기반으로 하여 전세계적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트로이카는 코니 프리어(Conny Freyer, 1976년 독일 출생), 세바스찬 노엘(Sebastien Noel, 1977년 프랑스 출생), 에바 루키(Eva Rucki, 1976년 독일 출생) 3인으로 구성된 젊은 아티스트 트리오이다.
공간적인 설치 작업이나 입체, 평면 작품들 뿐 아니라 작품 제작 과정에서의 고민과 발상을 기록한 스케치 및 모델도 함께 소개되는 이번 전시는 트로이카의 실험적인 창작과정을 총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런던 히드로 공항에 설치되어 크게 주목 받은 ‘Cloud’(클라우드)와 2010 디자인 마이애미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킨 스와로브스키(Swarovski)와의 협업 작품 ‘Falling Light’(폴링 라이트)가 국내 최초로 소개되며, 올해 연말에 서울의 한 공공장소에 설치될 ‘The Sum of All Possibilities’(더 썸 오브 올 파서빌리티스)가 미리 공개된다. 한편 유튜브 동영상 조회수가 백만 뷰에 육박하며 주목을 받은 대표작 ‘Cloud’(클라우드)는 이번 한국 전시를 위해 특별 제작되어 6월에 공개될 예정으로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