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가운데 여성의 근속년수가 가장 높은 곳은 KT, 여성 직원의 평균 급여 최고 기업은 현대자동차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에 2013년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9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직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다음은 주요 내용.

♣“90대 기업 총 고용인원 87만4348명”

조사대상 대기업 90곳이 고용하고 있는 전체 직원수 (계약직 포함)는 총 87만4348명이다. 남성 직원은 75.1%인 65만6918명이고 여성 직원의 비율은 24.9%인 21만7430명으로 집계됐다.

여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롯데쇼핑. 전체 직원의 67.0%를 차지했다. 다음 △이마트 (63.5%) △하나은행 (61.5%) △동부화재해상보험 (60.8%) △아시아나항공 (54.9%) △한화손해보험 (54.2%) △중소기업은행 (IBK기업은행 52.7%) △신한카드 (51.0%) △한국외환은행 (50.5%) 순으로 조사됐다.

♣“직원 근속년수가 가장 높은 곳은 KT로 평균 19.9년”

KT는 직원의 평균 근속년수가 19.9년으로 90개 기업 가운데 가장 높았다. 여천NCC (19.4년)가 뒤를 이었다. △SK에너지 (18.7년) △한국전력공사 (18.5년) △포스코 (18.5년) 순.

여성 직원이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 1위도 KT로 드러났다. 17.9년이다. 이어 △한화생명보험 15.6년 △기아자동차 15.3년. 남성 직원의 근속 년수가 가장 긴 곳은 KB국민은행으로 평균 20.9년이고 2위는 KT (20.2).

♣"대기업 평균연봉=男 7700만원, 女 4600만원"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직원 연봉은 얼마나 될까? 공시자료 분석 결과,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평균 급여액 (기본급+성과급+각종 수당 포함)은 7023만8322원으로 계산됐다.

남성은 평균 7700만원을 2013년 회사로부터 지급받았다. 여성은 남성보다 3100만원 적은 4600만원을 급여로 받았다는 통계다.

♣“직원 평균급여 최상위는 SK텔레콤 1억500만원”

90개 대기업 중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곳은 SK텔레콤의 1억500만원. 이어 삼성전자가 1억200만원으로 나타났다. △삼성토탈 (9500만원) △S오일 (9400만원) △현대자동차 (9400만 원) △기아자동차(9400만원) △여천NCC (9300만원) △GS칼텍스 (9100만원).

여성 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곳은 현대자동차로 7800만원 수준으로 파악됐다. 다음 SK텔레콤 (7400만원) △삼성전자(7300만원) △기아자동차 (7300만원) △한국스탠다드차타드금융지주 (6800만원)순으로 조사됐다.[자료=잡코리아 제공]

한경닷컴 뉴스국 윤진식 편집위원 jsy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