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이 대학생봉사단 해피빌더(Happy Builder) 4기를 7일 선발했다.

포스코건설이 운영하는 ‘해피빌더(Happy Builder)’는 국내 건설사가 운영하는 유일한 대학생 봉사단이다. 지난 3년간 젊은이의 열정과 패기를 앞세운 봉사활동을 국내외에서 펼치며 이름을 알려왔다.

이번에 선발된 50명의 해피빌더 봉사단원들은 지난 3월부터 재능과 끼를 가득 담아낸 UCC와 오디션 면접 등을 거쳐 선발됐다. 해피빌더(Happy Builder) 4기는 지난 4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열린 발대식을 시작으로 올해 12월까지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화재예방 주거환경 개선활동 ▲지역 독거노인 카네이션 달아드리기 ▲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 참가 등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게 된다.

해외에서는 미얀마 양곤과 우즈베키스탄 탸슈켄트 인근 지역에서 학교 개보수 활동과 한류문화전파를 위한 문화교류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수 단원들에게는 포스코건설이 칠레에서 한창 공사 중인 코크란 현장 지역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된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