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은 4일 '천안 불당 호반베르디움' 모델하우스 개관을 시작으로 이달 중 총 4개 단지 5572가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한달에 5500여가구를 공급하는 물량 규모는 웬만한 중대형 건설사의 1년치 물량에 달하는 수준이다. 천안 불당 외에 전북혁신도시, 인천 송도국제도시, 시흥 배곧신도시에서 잇따라 '호반 베르디움' 아파트를 선보인다.

천안 불당 호반베르디움은 아산 탕정지구 1-A8블록에서 지상 20층, 17개동, 1096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전용면적 59~153㎡으로 구성됐으며 85㎡ 이하 중소형이 843가구로 전체의 77%를 차지한다. 3.3㎡당 평균분양가는 899만원에 책정됐다. 갤러리아 백화점·이마트·롯데마트 등 생활편의시설이 풍부하다. KTX 천안아산역도 가까운 편이다. 전 가구를 남향 위주로 배치했으며 중앙에 넓은 잔디 광장을 조성해 쾌적한 주거 환경이 예상된다. 키즈클럽·북카페·실내골프연습장·피트니스클럽 등을 갖춘 커뮤니티센터도 들어온다.
호반건설은 이달 말 송도국제도시 RC-4블록에서도 1834가구의 대규모 물량을 내놓는다. 호반건설이 송도에서 처음 선보이는 단지로 33층 15개동으로 지어진다. 공급물량의 90% 이상이 85㎡ 이하 중소형이다. 인근에 조지메이슨대·연세대·한국뉴욕주립대·유타대 등의 캠퍼스가 들어설 예정이다. 한편 호반건설은 이달 분양물량을 포함해 올해에만 총 2만여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