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중도금 3억8750만불(4150억원), 토목기성 1억1600만불(1250억원) 수령
"80억 달러 규모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 순항"

한화건설은 해외건설 사상 최대규모인 80억달러(분당급 규모)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에 대한 2차 중도금 3억8750만 달러(약 4150억원)과 토목 기성 1억1600만 달러(약 1250억원)을 수령한다고 밝혔다.

한화건설은 2012년 10월 선수금 7억7500만 달러(10%)와 2013년 10월 1차 중도금 3억8750만달러(5%)를 수령한 바 있다. 지금까지 입금 받은 1~2차에 이어 올 하반기 3차 중도금 약 4100억원을 받을 예정이다.

이번 중도금은 이라크 정부가 확보한 신도시 건설공사 예산에서 집행된다.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의 공사대금 지급보증 등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이 있었다.
한화건설은 2015년부터 연평균 2만 세대씩, 5년에 걸쳐 총 10만 세대 주택을 건설하게 된다. 현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는 2만 여명의 인력이 머물 베이스캠프 공사와 부지조성, 정∙하수처리시설 등 도시인프라 공사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세계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PC(Precast Concrete) 플랜트가 4월 중 준공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PC 플랜트는 향후 비스마야 신도시에 들어서는 10만 가구에 벽체와 슬라브 등의 콘크리트 자재를 공급하게 된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이번 공사비 수령은 김승연 회장과 한화그룹에 대한 이라크 정부의 각별한 신뢰와 한화건설의 공사수행 역량을 높이 평가한 결과”라며 “향후 100여개 협력업체와 동반진출해 차질없는 공사 수행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