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 기자 ]대우건설은 잠실 롯데월드에서 서울시 강동구 고덕동 소재 사회복지시설 ‘우성원’ 장애인들을 위한 봄소풍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행사는 대우건설 ‘전사 릴레이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열렸다. ‘우성원’의 지적장애인 60명과 대우건설 임직원 60명,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10명이 참여했다. 놀이기구 탑승과 퍼레이드 관람을 하며 외출 기회가 많지 않은 지적장애인들에게 즐거운 봄나들이를 선사했다.

대우건설은 2012년부터 ‘우성원’과 결연을 맺고 시설환경정화, 보행훈련 및 직업재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본사 아트홀에서 개최하는 사랑나눔 콘서트 초청을 통해 지속적인 장애인 지원 프로그램을 전개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