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인터넷클럽50 토론회
“서울대에서 컴퓨터공학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학생이 최근 페이스북에 채용됐습니다. 미국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얘기하다가 입사 제안을 받았지요. 구글에서도 제안받았는데 셔릴 샌버그(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직접 전화를 걸어 입사를 적극 설득했다고 합니다.”

소셜 공간에서 ‘에스티마7’으로 유명한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은 “실리콘밸리와의 인력 전쟁이 시작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주관으로 27일 서울 삼성동 엔(&)스페이스에서 열린 ‘굿인터넷클럽50’ 첫 모임 토론 발언이다. 임 센터장은 최근까지 실리콘밸리에서 일했다. “실리콘밸리 한국인 모임에 나가면 80%가 엔지니어예요. 한국 기업에서 일하다 온 사람, 한국에서 학교 마치고 바로 온 사람…. 10년 전엔 이런 경우가 없었습니다. 이젠 한국에서 바로 데려가도 쓸 만하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실리콘밸리에서 한국인 모임을 이끌고 있는 윤종영 회장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다. “실리콘밸리에서는 요즘 개발자를 구하느라 난리입니다. 홍익대 졸업반 학생이 인터넷에 디자인을 올리자 애플과 에어비앤비가 면접하자고 요청했고 이 학생은 애플에 입사했습니다.”

임 센터장은 “이제는 엔지니어들에게 잘해주지 않으면 우수 인재를 뺏길 수 있다”며 “기업문화부터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광현 기자 kh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