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KAIST

[ 김민재 기자 ] KAIST는 생명화학공학과 이흔 교수(사진)가 국제가스하이드레이트학회(ICGH)에서 천연가스의 획기적 생산기술 개발의 공로를 인정받아 평생업적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교수는 이산화탄소와 질소를 가스 하이드레이트 층에 주입해 안정적으로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는 맞교환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미국의 메이저 석유회사인 코노코필립스(Conoco Phillips)가 2012년 4월 미국 알래스카 북부사면(North Slope) 가스 하이드레이트 층에서 천연가스를 뽑아내는 시험생산에 적용됐다.

한경닷컴 김민재 기자 mjk1105@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