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대우건설은 대학생 홍보대사 11기의 발대식을 갖고 오는 9월까지 약 6개월 동안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11기에는 서울·경기·부산·경남지역에 거주하는 4년제 대학생 50명이 선발됐다. 르완다, 미얀마, 몽골, 중국, 투르크메니스탄 출신 외국인 대학생 8명도 참가해 팀을 이뤘다.

대학생 홍보대사에게는 활동비와 명함, 단체복, 수료증을 지급하며 우수활동자 및 팀에는 장학금과 현장견학 기회를 제공한다. 블로그 홍보활동, 글로벌 대우건설 홍보 UCC제작 및 홍보, CSR활동 기획 및 진행에 참여하게 된다. 최종 우수활동자는 입사 지원 시 우대혜택이 주어진다.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는 2009년 건설업계 최초 대학생 홍보대사로 시작됐다. 5년간 10개 기수, 총 442명의 활동자를 배출하며 대학생 대외활동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