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평균 약 180여건 이상의 아이디어 제안, 65% 가량 현장 반영
외부조경, 커뮤니티 시설, 프로그램까지 다룰 계획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삼성물산은 아파트 주부자문단 그룹 ‘21세기 주택위원회’ 16기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고 3일 밝혔다.

‘21세기 주택위원회’는 삼성물산의 주택 브랜드인 래미안과 주거문화를 함께 창조해 나가는 고객 파트너다. 1998년에 시작해 올해로 16년째를 맞이하는 아파트 분야 최장수 고객 자문단이다.

삼성아파트 때부터 2000년 래미안 브랜드가 처음 소개되어 현재에 이르기까지 고객이 원하는 집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해왔다. 주부의 최대 관심사인 '다양한 수납 아이디어' 및 최근 트렌드인 ‘전원의 삶을 담은 테라스 하우스’를 제안해 실제 신상품 개발에 반영됐다. 21세기 주택위원회는 매년 평균 약 180여건 이상의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있다. 이 중 65%가량 채택돼 현장에 실제 반영되고 있다.
올해에는 세대 내부 상품뿐만 아니라 단지 외부조경, 커뮤니티 시설 및 프로그램까지 아파트 상품 전반에 걸쳐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하대 건축학부 박진호 교수를 지도교수로 해 자문단 구성원을 실거주자를 중심으로 3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로 구성했다.

‘21세기 주택위원회’는 매월 약 3회의 정기 오프라인 모임과 온라인 카페를 통해 상품에 대한 다양한 제안을 하게 된다. 분양 모델하우스 품평, 입주단지 답사, 주거상품 아이디어 제안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다.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