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 기자]김치현 롯데건설 신임 대표이사가 잠실 롯데월드타워 및 부산 롯데타운 등 100층 이상 초고층 프로젝트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4일 서울 잠원동 소재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최근 건설경기 침체 및 건설업계 구조조정 분위기 속에서 탁월한 조직관리 능력과 비전을 제시해 내실 경영과 위기관리 시스템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신규 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과 함께 "100층 이상 초고층 프로젝트, 베트남·중국 ·요르단 등지의 해외 토목 및 플랜트 사업, 대규모 복합개발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1982년 호텔롯데에 입사해 롯데그룹 정책본부, 롯데캐논 영업본부장, 롯데건설 해외영업본부장, 롯데알미늄 대표이사, 롯데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 등을 역임했다. 롯데그룹 운영실장으로 3년여간 계열사들의 효율적 경영과 사업전략을 주도한 바 있다.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