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 기자]삼성물산이 최치훈 사장(사진)을 신임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했다.

삼성물산은 28일 오전 10시 30분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신임 이사를 선임하고, 주총 직후 개최된 이사회에서 최치훈 전 삼성카드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날 참석 주주수는 78%로 정족수를 채웠다.

신임 최 대표는 1979년 미국 터프츠(Tufts Univ.)대, 1981년 조지 워싱턴 경영대학원(George Washington University MBA)을 졸업하고 1985년 삼성전자에 입사했다. 이후 1988년 GE에 입사해 2006년 GE에너지 아시아태평양총괄 사장을 역임하고 2008년 삼성전자 사장(프린팅사업부장), 2009년 SDI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2010년 12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삼성카드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직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