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후 호치민시 100만 가구에서 발생하는 하수처리 가능
프랑스, 일본 대표적인 수처리업체와 손잡고 수주
[김하나 기자]포스코건설은 베트남 호치민시 도시건설투자청이 발주한 베트남 호치민 하수처리장 2단계 공사를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수주금액은 1억2000만달러(약 1305억원)이며, 이중 포스코건설의 수주액은 7000만달러(약 740억원)이다. 공사기간은 착공후 54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호치민 하수처리장 2단계 공사는 1일 처리용량 14만1000t 규모의 기존 하수처리장이 호치민시에서 발생되는 하수를 감당하기엔 한계에 이르러 추진하게 됐다. 기존 하수처리장을 하루 32만8000t의 하수를 추가 처리할 수 있게 증설하는 것으로 2018년에 준공되면 하루에 46만9000t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이는 호치민시의 100만 가구에서 나오는 하수를 처리 할 수 있는 규모로 호치민시 딱벤죠강(Tac Ben Ro River)의 수질 개선에 큰 도움될 것으로 기대된다.
프랑스 업체는 세계적인 수처리기업인 베올리아(VEOLIA)의 자회사인 오티브이(OTV)로 수처리, 해수담수화, 물재이용 등 환경분야에서 많은 경험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 업체인 히타치(Hitachi)는 하수 및 산업폐수 처리분야에 강점을 지닌 기업이다.

이 사업에서 포스코건설은 토목과 건축 시공을 맡고, 오티브이(OTV)는 수처리 기자재 조달 및 설치를 담당하고, 히타치(Hitachi)는 슬러지 기자재 조달과 설치를 책임진다. 지분은 포스코건설 57%, 오티브이(OTV) 32%, 히타치(Hitachi) 11%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