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비 1689억원 규모 올해 첫 수주

[김하나 기자]대우산업개발은 대구 선진신암지구 재건축 아파트 시공사로 선정돼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대구 선진신암지구 재건축 아파트는 대구광역시 동구 신암3동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3층, 12개동 규모다. 전용면적별로는 △59.92㎡ 182가구 △84.93㎡A 222가구 △84.82㎡B 196가구 △84.87㎡C 283가구 △116.36㎡ 42가구 등 925가구다. 공사비 규모는 1689억원이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32개월이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첫 번째 사업 수주”라며 “중소형평형 위주의 설계로 분양성이 양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도급제로 안정된 수익확보가 가능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우량한 정비사업에 대한 수주역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우산업개발은 올해 수주 5800억원을 목표로 국내에서는 민간사업과 공공사업의 기존 사업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해외는 중국시장에 집중하는 원년으로 삼아 투트랙(Two-Track)전략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