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 기자]포스코건설은 올해 구리 갈매보금자리지구, 하남 미사강변도시, 세종시, 대구, 창원 등 전국에서 총 1만5704가구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공급물량 8900가구보다 약 76% 증가한 물량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부산 더샵 시티애비뉴, 아산 더샵 레이크시티, 동탄역 더샵 센트럴시티, 송파 와이즈 더샵, 평촌 더샵 센트럴시티 등 전국 주요 지역에서 우수한 분양 성적을 기록한 바 있다. 올해도 주택 수요 상승이 예상되는 전국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고객 맞춤형 주택 상품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수도권에서는 구리시 갈매보금자리지구, 하남시 미사강변도시, 인천 송도국제도시 등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대규모 택지지구 중심으로 주택 공급을 실시한다. 서울 도심권에서는 왕십리뉴타운 3구역과 홍은 12구역 등 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한 신규 공급이 예정돼 있다. 세종시, 대구, 창원 등 지방 주요 지역에서도 연내 공급 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속적인 시장 분석과 수요자 분석을 통해 수요자 중심의 입지, 상품,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고객들이 직접 인테리어를 선택할 수 있는 '홈스타일 초이스'와 고객들에게 보다 품격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마음 서비스'에 이어, 올해에는 통합 보안시스템인 '더샵 지키미'를 적용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