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최성남 기자]현대건설은 22일 현대건설 본사 대강당에서 준법경영 실천 결의대회를 가졌다고 전했다. 정수현 사장을 비롯해 팀장급 이상 임직원 25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현대건설 임직원 준법경영 결의문'에 서약하고 공정한 거래문화 정착, 부당 공동행위 근절, 동반성장 문화 조성, 기업의 사회적 책임 준수 등 준법경영 실천을 다짐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본사 및 국내·외 현장 5천여 임직원들은 이날부터 24일까지 온라인 서약을 통해 준법경영 실천을 결의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결의문을 통해 시장 경쟁 질서를 존중하고, 사회 책임경영 및 투명경영을 적극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임직원 윤리교육, 법 위반 내부 모니터링 강화 및 준법·윤리경영 캠페인 등을 강화할 예정이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은 "준법경영은 양보할 수 없는 원칙"이라며 "이를 지키지 않으면 회사가 오랜 기간 쌓아온 신뢰를 잃게 되고, 한 번 신뢰를 잃은 기업은 다시 일어서기 어렵다"며 공정거래와 준법경영 실천을 강조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해 투명한 기업경영과 친환경적 사업 운영, 협력사 상생 및 활발한 사회공헌활동 등 기업의 미래 발전가능성을 평가하는 DJSI(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건설부문에서 세계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