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방학 기간 중 끼니 거르는 아동 위해
임직원 50여명 한달간 2인1조로 자원봉사

현대건설은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소재 제과학원에서 겨울방학 결식아동을 위한 ‘사랑나눔 도시락 활동’ 발대식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사랑나눔 도시락 활동’은 학교 급식이 지원되지 않는 겨울방학 기간 중 결식아동을 돕기 위해 현대건설이 시행하고 있는 ‘교육장학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2009년부터 6년간 총 350여명의 아동을 지원해 오고 있다.

현대건설 직원으로 구성된 자원봉사자 50여명은 지난 27일부터 내년 1월 24일까지 총 4주간, 종로구·중구·서대문구에 거주하는 결식아동 30여명의 가정을 2인 1조로 방문해 점심 도시락을 전달하고 학습지도와 고민상담 등 아이들의 멘토 역할을 하게 된다.

한편, 현대건설은 ‘사랑나눔 도시락 활동’을 내년부터 초등학생 대상 ‘사랑도시락 활동’과 중·고등학생 대상 ‘꿈키움 멘토링 활동’ 두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