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 기자]포스코건설이 건설사 최초로 ‘근로자 건강증진활동 우수사업장 인증’을 19일 받았다.

근로자 건강증진활동 우수사업장 인증은 안전보건공단이 건강증진 프로그램과 현장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우수사업장을 선정하는 제도다. 포스코건설은 직원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노사가 자율적으로 건강증진활동 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하고 있는 회사로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건설은 '금연, 절주, 비만관리, 저염식’을 내용으로 한 4금(禁)활동을 펼치고 있다. 직원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2012년부터 ‘건강축제’를 실시하고 있다. 전직원을 대상으로 종합건강검진과 독감예방 무료 접종을은 물론, 지역 의료기관과 연계해 주 1회 전문의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임직원의 건강증진활동을 담당하고 있는 김현진 씨는 “산업계에 선진적인 노사문화가 정착되면서 건강분야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직무스트레스, 근골격계질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직원들의 건강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